곶감 판매

'45일간 자연 건조' 곶감, 이제 5일이면 충분해요 / YTN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YTN NEWS 작성일15-12-06 00:00 조회5회 댓글0건

본문



[앵커]
잦은 비와 습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농산물이 무르거나 썩는 등 피해가 잇따르고 있습니다.

특히 곶감은 전체 생산량의 60%가 피해를 봤을 정도로 상황이 심각한데요.

달콤한 곶감을 닷새 만에 만드는 기계가 개발돼 농민들의 걱정이 조금이나마 줄 것으로 기대됩니다.

백종규 기자의 보도입니다.

[기자]
건조장에 감이 가득 널려 있습니다.

약 45일간 자연 건조하면 달콤한 맛이 일품인 곶감이 만들어집니다.

하지만 올해는 예외입니다.

최근 비가 자주 내리고 습도도 높아 감을 모두 버려야 할 처지입니다.

곶감용 감 가운데 60% 이상이 표면에 검은 곰팡이가 생겼고 일부는 썩기까지 했습니다.

[이내성, 곶감 생산 농민]
"곶감 농사를 다 망쳤죠. 왜냐하면, 한 달간 날씨 좋은 날이 3~4일밖에 되지 않고 25일 가까이 매일 비 오고 날이 더워서…. 사실 지금 막막합니다."

그런데 곶감 만드는 기계가 개발되면서 농민들의 시름을 덜어줄 것으로 기대됩니다.

이 기계는 30도 이하의 온도, 50% 이하의 습도로 감을 건조하기 때문에 곶감은 5일 만에, 반건시는 3일이면 만들어냅니다.

날씨 영향이 없어 곰팡이가 발생하지 않는 것은 물론 일정한 색깔이 유지되고 씹는 느낌도 좋습니다.

[박용규, 곶감 생산 농민]
"(곶감을) 생산을 많이 할 수 있어서 좋고, 상품성이 좋고, 비가 오나 눈이 와도 습도를 조절할 수 있어 좋고요. 여러 가지 측면에서 농민들에게는 좋은 것 같습니다."

곶감을 등급별로 선별하는 전자식 곶감 선별기도 함께 개발됐습니다.

이 기계는 감의 무게를 측정해 등급별로 자동 선별해주기 때문에 인건비가 25%가량 줄고 수작업으로 선별하는 것보다 일의 효율이 1.5배 높아집니다.

[임종국, 농촌진흥청 연구사]
"(기계가 농가에 보급되면) 곶감 선별이 한창인 겨울철에도 작업 지연이나 중단없이 손쉽게 곶감을 선별할 수 있고 소비자에게도 규격화된 곶감을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."

농촌진흥청은 이상기후에도 농가가 안정적으로 가공품을 생산할 수 있도록 다양한 가공 기계를 개발해 보급할 예정입니다.

YTN 백종규[jongkyu87@ytn.co.kr]입니다.

▶ 기사 원문 : http://www.ytn.co.kr/_ln/0115_2015120...
▶ 제보 안내 : http://goo.gl/gEvsAL, 모바일앱, 8585@ytn.co.kr, #2424

▣ YTN 유튜브 채널 구독 : http://goo.gl/Ytb5SZ

[ 한국 뉴스 채널 와이티엔 / Korea News Channel YTN ]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Total 37건 1 페이지
게시물 검색
Copyright © www.cdnw.kr. All rights reserved.  Contact : help@oxmail.xyz